보도자료

선진, 2025년 식육부문 비전 선포 "매출 1조3천억원 목표"

  • 2021-07-14
  • 관리자
선진, 2025년 식육부문 비전 선포 
"매출 1조3천억원 목표"
- 축산프로세스 고도화, ESG 친환경, 부산물의 재발견, 사업 다각화 실현


/upload/cheditor/[선진 참고자료] 선진 식육유통BU 윤주만 상무.png
[제공=선진] 선진 식육유통BU 윤주만 상무가 최근 2025 비전 달성을 통하여 매출 13천억 원을 달성한다고 목표를 밝혔다.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2025년 식육부문 매출 13천억원 달성과 더불어 시장 점유율 15%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선진은 지난 주 경기 광교 메리어트 호텔에서 선진 식육유통BU(BU장 윤주만 상무) 2025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오름 15도의 비전 철학을 바탕으로 15%의 시장점유율과 식육사업부문에서 2025년까지 매출액을 13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선진포크한돈은 자사의 선진포크브랜드에 한돈마크와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라는 브랜드 스테이트먼트를 결합한 BI10년만에 변경한 국내 최초의 돼지고기 브랜드다. 선진이 이어온 생산부터 유통까지 체계적인 축산 시스템을 기반으로 우수한 품질의 돈육을 한국인의 입맛에 최적화 시킨 제품임을 강조했다.

이번 비전 선포식에서 부위별, 용도별에 따른 돼지고기 세분화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찾고 이를 매칭할 수 있는 고도화 프로세스를 진행하는 전략을 세웠다. 또한 국내 돼지고기 브랜드 최초로 경기 안성 육가공 공장과 경기 광주 미트센터에 식품 제조 공정 관리 자동화 시스템 스마트 HACCP(해썹)’ 인증을 완료해 가공현장 상태와 제품이 출하되는 모든 과정을 보다 신선하고 안전하게 진행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로 축산업계도 친환경적인 가치관 등 ESG 경영이 중요해진만큼 자연의 가치를 담는 식육 생태계 구축을 위해 동물복지 농장 확대, 무항생제 사용 브랜드육을 선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돈의 고급식품화로 보다 품격 있는 한돈 본연의 가치를 고객에게 선사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할 예정이다.

선진의 식육유통BU2018년 최초 취급두수 100만 두를 돌파한 이래 3년 연속 업계 최고 수준의 M/S를 유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120만 두를 돌파하며 신기록을 경신했다. 또한, 지난 5월 월 매출액 629억을 달성하며 상반기 호조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선진의 식육유통BU를 이끌고 있는 윤주만 상무는 지난해 10‘2025 비전선포식을 통해 많은 관심을 받은 만큼, 부문별로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논의하게 되었다반세기에 가까운 축산 노하우와 끊임없이 발전하는 오름15도의 경영 철학 아래, 고객의 새로운 식문화 가치에 부합하는 축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앞장서는 선진이 되겠다고 전했다.